고장난 MacBook Air (Mid 2011)의 SSD 활용

2012년 초에 구입한 Apple MacBook Air (13-inch, Mid 2011)가 작년말쯤 비프음만 울린채 전원이 켜지지 않는 문제가 발생되었습니다. 한참을 방치하다 유튜브에서 맥북 수리 영상으로 유명한 분의 사설센터에 가서 점검후 CPU 냉납 판정 받고 리볼작업을 하여 살려냈죠. 하지만 3개월 조금 안되서 다시 같은 문제가 발생합니다. 위 사설센터에 문의한 결과 리볼작업 후 얼마 안가 같은문제가 생기면 또 다시 리볼작업을 하더라도 얼마 못간다고 하면서 수리비 환불을 제안하셔서 동의하였습니다.

자… 이제 다시 제앞에 고장난 맥북에어가 놓어져 있습니다. CPU외 다른곳은 상태가 양호하기 때문에 부품용으로 판매할 생각이고 SD카드 슬롯에 끼워져 있던 JetDrive Lite는 다른 기기에 끼웠습니다. 하지만 내장부품 중 분리가 가능한 SSD… 이걸 활용할 수 없을까 해서 한참을 검색을 하며 고민에 빠졌습니다.

우선 SSD부터 분리하기로 합니다. SSD외 분리 가능한 부품은 브로드컴 무선랜/블루투스 모듈이 있긴 했지만 지원하는 무선랜 및 블루투스 규격이 오래된 규격이기도 하고 해서 이건 포기합니다.

1.2mm짜리 P5 별드라이버로 별나사를 풀어 하단 덮개를 오픈하니 상단 메인보드의 메인보드 칩셋, CPU와 배터리 사이에 SSD가 보입니다. 이걸 분리해봅니다.

SSD를 고정하고 있는 T5 육각나사를 풀고 살짝 들어올려 분리합니다.

SSD를 고정했던 육각나사는 다시 원래 위치에 넣고 조여줍니다.

분리 완료! 모델명은 삼성이 제조한 Apple SM256C MLC SSD 모듈로 읽기/쓰기 260MB/s정도의 속도가 나오는 내부규격 SATA2의 SSD 모듈! 하지만 이대로는 사용이 불가능합니다. 2011년이면 M.2 규격이 활성화되지 않을 시기라 이건 아닌거 같고… 그해에 울트라북에서 많이들 채용했던 mSATA 같아 보이긴 합니다. 혹시나 싶어 검색해 봅니다. 여기서 충격적인 사실을 발견합니다. 이… 이건 애플의 독자규격이란것을…

그렇습니다. 애플의 독자규격의 슬롯입니다. 또한 이 규격은 맥북에어 2010/2011에서만 쓰였던 규격입니다. 괜히 트랜센드나 OWC등 극히 한정된 메이커에서 맥북에어용 SSD교체키트를 내놓은게 아닌겁니다. mSATA, M.2등의 표준규격이었으면 규격에 맞춰 다양한 메이커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데 이게 완전 불가능한거죠…

따라서 이 독자규격을 받아줄 수 있는 외장케이스를 알아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선 트랜센드의 맥북에어용 SSD 교체키트인 JetDrive 500에 들어있는 외장케이스(상단 이미지)가 보입니다. 하지만 이건 케이스만 별도판매가 되지 않았습니다. 비슷하게 교체키트를 내놓는 OWC 라는 메이커를 찾아봅니다. 여긴 케이스(제품명:OWC Envoy Enclosure for 2011 MacBook Air SSD 외장케이스, 하단 이미지)만 별도판매 되고 있지만 가격이 6만원대에 근접하더군요. 더 저렴한 것을 찾아보기로 합니다…  그리고…

국내 강원전자에서 출시한 넷메이트 맥북에어2010/2011 SSD to SATA 변환 키트(NM-SSC8)가 있더군요… 케이스 형태도 아니고 USB로 변환되는것도 아니라 잠시 고민하지만 1만원 이하로 가격이 저렴합니다… PC 메인보드에 SATA선으로 연결하여 바로 사용할수도 있고 2.5인치 외장하드케이스에 넣을수도 있을꺼 같아서 바로 주문…

그 다음날 바로 택배로 왔습니다. 생각보다는 좀 크더군요. 아무래도 2.5인치 외장하드 케이스에 절대 들어가지 않을꺼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실제로 SSD 자체 길이로만 봐도 들어갈 크기는 아니여서 포기… 일단 이 변환 키트에 SSD를 달아봅니다.

이후 PC의 SATA케이블과 파워케이블을 연결하니 인식이 잘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SSD는 최근 나오는 저가형 SSD보다 속도가 느리므로 시스템 SSD로의 사용보다는 비교적 로딩이 많은 어플리케이션이나 게임등을 설치하고 실행하는 용도로 사용하는게 낫겠다는 판단이 드네요.

그리고 USB를 통해 외장으로 사용하고싶을땐 모양은 그다지 안살지만 2.5인치 외장하드 케이스에서 적출한 SATA to USB 3.0 컨트롤러를 연결해서 사용하는 방법도 있겠다 싶습니다.

이렇게 노트북이 고장났고 수리불가 판정받았는데 저장장치 등 분리할 수 있는 부품을 활용하고 싶은 경우… 그러나 그것이 만약 표준규격이 아닌 독자규격인 경우에도 찾아보면 방법이 있으니 포기하지 마세요. 특히나 애플과 같은 세계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브랜드의 경우는 국내 쇼핑몰에서도 어렵지 않게 변환키트를 구할 수 있고 없는 경우에도 해외 쇼핑몰에서 구할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혹시나 이 포스팅과 관련하여 더 좋은 활용방법나 제품이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본 게시물에서 언급된 제품은 필요에 의해 자비로 구매하였습니다. 절대 홍보의 목적이 아니며 본 게시물에 언급된 제품의 제공자, 제조사, 유통사에의해 금전적으로 이득을 보지 않았음을 밝힙니다.

댓글 남기기